이명박 다스에서 348억 횡령... '대통령 당선무효 사유'

이명박 '사기 당선' 공식 문서로 확인, 2012년 이어 2007년 대선도 정당성 문제 제기 예상

편집부 | 입력 : 2018/03/21 [09:40]

'단군 이래 최대의 사기꾼' 이명박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다스 비자금이 '대통령 당선 무효 사안'이라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명박이 다스에서 빼돌린 돈이 350억 원에 가깝다고 구속영장 청구서에 밝혔다. 1991년 11월부터 2007년 7월까지 총 348억 원을 횡령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명박이 다스의 영업이익을 실제보다 줄여 발표하는 등의 방법으로 330억 원이 넘는 비자금을 조성하고, 다스 전 사장인 김성우 등을 통해 자금을 빼돌렸다고 썼다.

 

이명박이 빼돌린 돈은 국회의원·서울시장·대통령 선거 비용과 유력 인사들에 대한 뇌물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검찰은 이명박이 대선에 나갈 결심을 굳힌 뒤에야 '내가 큰 꿈이 있다'며 비자금 조성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통령 선거에도 비자금은 사용되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명박이 비자금 조성 외에도 다스 회삿돈으로 1992년 국회의원 선거캠프의 직원 월급을 지급하고 자신이 탈 에쿠스 승용차를 구입했으며 법인카드를 가족 병원비와 여행비 결제에 쓰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다스 지분의 종잣돈 역할을 해 실소유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 도곡동 땅 역시 이명박 소유였다고 결론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이 2007년과 2008년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면 이명박의 대통령 당선이 무효가 됐을 중대 사안이라고 적시했다.

 

이명박 '사기 당선'이 수사기관의 공식 문서로 확인됨에 따라, 부정선거 당선으로 대통령으로서의 정당성이 부인된 박근혜에 이어 이명박 또한 마찬가지 취급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