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시민의 'MB구속' 여론이 검찰 움직여 구속영장 청구했다

"애초 검찰총장·법무장관 불구속 수사 생각"...연일 비리 드러나며 압도적 구속 여론에 구속영장청구로 선회

편집부 | 입력 : 2018/03/21 [12:12]

검찰이 '국기문란 중범죄자' 이명박을 불구속 수사하려다가 연일 터지는 비리와 이에 따른 촛불시민들의 압도적인 'MB구속' 여론을 감안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정기관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20일 "문무일 검찰총장은 이명박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는 스탠스를 유지하다가 여러 의혹이 터져나오자 청구쪽으로 바꿨다"며 "결국 언론과 여론이 영장 청구를 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집 앞에서 MB구속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는 시민들 


문 총장은 이명박 수사팀이 성역없이 수사할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대신 신병처리는 자신이 결정하겠다는 뜻을 수사팀에 전달했고, 수사팀도 이를 수용했다고 노컷뉴스는 전했다.

 

문 총장에 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불구속 수사를 하려고 한 것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상징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근혜를 추종하는 일각에서 박근혜에 이어 이명박까지 구속시키는 것을 두고 '정치 보복', '야당 탄압' 운운하는 것을 의식했던 것이다. 박상기 법무장관도 처음에는 '인권 문제'를 강조하면서 불구속수사 쪽으로 기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명박의 추악한 비리가 매일 터져나오면서 문 총장이 구속영장 청구쪽으로 선회했다. 다른 사건과의 형평성을 고려한 것이다. 시민들의 'MB구속' 촉구 여론도 작용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명박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구속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다스는 이명박 소유라고 판단한 검찰이 이명박에게 적용된 횡령액수는 350억원, 조세 포털액은 30억원에 이른다. 부인 김윤옥은 다스 법인 카드를 사용하고 당시 다스 사장 김성우를 통해 회사 명의의 고급 승용차를 이용했다. 여기에 더해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재미 여성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을 받았다가 문제가 될 상황에 처하자 금품을 주고 이를 덮으려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 때문에 이명박의 죄질이 박근혜보다 나쁘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근혜는 최순실에게 무책임하게 권한을 넘겨 국정농단 사태를 일으켰지만, 이명박은 치밀한 계획 하에 지능적인 수법으로 거액의 뇌물과 횡령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특히 삼성 문제에 관해서도 이명박이 박근혜 못지 않거나 혹은 더한 유착이 있었다는 것이 드러나며 더욱 큰 지탄을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