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BBK 가짜편지 흔든 홍준표 관련 사건도 짚고 넘어가야'

"뇌물수수 관련 이명박 측근들에게도 단호한 원칙 적용돼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23 [23:25]

‘MB 저격수’로 불리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의 구속에 대해 “사필귀정이고 만시지탄”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이 진실을 알고 있었지만 그때를 기다려왔는데 이때가 너무 오래 걸렸다는 것이다. 


특히 박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BBK 가짜편지’ 수사를 촉구하며 클린위원장으로 BBK가짜편지를 흔들었던 홍준표를 겨냥했다. 
박 의원은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BBK실소유주 의혹 문제를 제기하며 맞섰던 의원 중 한 명이다.

 


박영선 의원은 23일 와이티엔(YTN) 라디오에 나와 
“이명박은 사실상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대통령에 당선된 사람”이라며 “대통령의 자격박탈 사유가 될 만큼 굉장히 심대한 사안이다. 국민 앞에 정말 크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11년 전에 검찰이 제대로 수사했으면 대한민국의 역사가 어떻게 됐을까, 결국 그 사라졌던 주어가 다시 되돌아와서 동부구치소로 가게 되지 않았느냐”며 “11년의 세월이라는 것이 역주행 했던 기간이 너무 길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무리가 ‘정치공작’ ‘정치보복’ 운운하는 것에 대해 “이명박 측근들이 국민 앞에 이 부분을 깨끗하게 사과하고 털고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수사는 측근들이 스스로 이것을 다 불면서 진행됐는데 이걸 정치보복이라고 몰고 가는 것 자체가 정략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11년 전인 2007년 12월 대통령 선거 3일 전에 MB가 BBK를 설립했다는 동영상이 발견됐는데 그 당시 한나라당이 ‘주어가 없다’는 논평으로 은근슬쩍 넘어갔다”며 “11년 전에 검찰이 제대로 수사했으면 대한민국의 역사가 어떻게 됐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제 하나 또 남아있는 사건이 ‘BBK의 가짜편지’ 사건”이라며 “그 당시 BBK 가짜편지를 흔들었던 사람이 바로 지금 자유한국당의 홍준표다. 검찰이 이 부분도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뇌물수수와 관련해서 이명박 외에도 주변에 이와 얽혀있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며 “검찰이 정무적 판단을 하지 말고 대한민국이 부패공화국으로 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선 이 부분에 있어서도 단호한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영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