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의 사진]'똑 같은 심정', '똑 같은 웃음', '똑 같은 모습'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25 [10:07]

 

'희대의 사기꾼 이명박'과 그자를 대통령으로 만든 '변절자' 이재오가 2007년 대선때 이명ㅂ박과 함께 활짝 웃으며 손가락으로 승리의 V자를 나타내는 모습과 지난 3월 23일 이명박이 감방 가는 날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으며 승리의 V자를 나타내는, 10년 동안 이명박 심판을 위해 싸워왔던 '이명박근혜심판 범국민행동본부 백은종' 대표의 모습이 대비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티 이명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