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시형 소환 조사 중...조사 거부하는 이명박 부부 압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03 [23:23]

검찰이 3일 온갖 범죄를 저지르다 구속된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을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중이다.

검찰의 조사를 모두 거부하고 있는 파렴치한 이명박과 김윤옥 부부에 대한 압박으로 풀이돼 향후 이명박의 태도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후 3시께 이시형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다스를 통한 횡령·배임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25일 이시형은 검찰에 나와 16시간에 걸쳐 비공개 소환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이시형이가 75%의 지분을 가진 다스 관계사 에스엠과 에스엠이 출자해 인수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온을 다스와 관계사들이 불법적으로 164억 불법지원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으며, 이 과정에 가담한 이영배 대표와 이병모 국장을 지난달 초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두 사람의 범행에 시형씨의 지시가 있었다고 보고 공범으로 입건한 상태여서, 통상적으로 전직 대통령 구속시 그의 가족은 구속하지 않아 왔으나 상황에 따라선 이시형구속 가능성을 완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검찰은 이명박이가 방문 조사를 계속해 거부하고 있고, 처 김윤옥도 "남편이 구치소에 있는데, 내가 어떻게 편히 조사를 받냐"며 거부하자, 이명박이 구속시한을 오는 10일로 연기한 뒤 다각도로 압박을 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이명박이 조사에 나와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조사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현행법상 인정되는 권리가 아니다"라고 이명박이를 강력 질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시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