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미당에 '볼모'잡힌 비례대표 3인 "안철수 민의 왜곡... 서울시장 자격 없어"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우리는 안철수의 재산이 아니다"... 바미당에 거듭 출당 요구

편집부 | 입력 : 2018/04/04 [14:15]

바른미래당 안철수가 4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바미당 비례대표 의원 3인이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수구 합당'으로 민의를 왜곡한 안철수는 "천만 시민의 대표에 도전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은 서류상 바미당 소속이지만 실질적으로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안철수와 유승민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합쳐 바미당을 만든 것에 대해 '수구 합당'이라는 취지로 반대하고 평화당에 합류했으나,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탈당 시 의원직을 잃기 때문에 바미당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

 

이들이 자진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잃지만, 소속 정당에서 제명 등으로 출당을 당할 경우 이들은 무소속으로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그래서 평화당은 바미당에 이들에 대한 출당 조치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으나, 바미당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교섭단체간 합의에 따라 운영되어온 국회법의 취지와 국회의 전통을 고려할 때 원활한 국회운영을 위해서도 바른미래당은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의 요구에 적극 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안철수 측은 출마선언 장소를 서울시의회로 정하면서 민의를 최우선으로 여기고 존중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며 "그러나 지난 총선에서의 민의를 왜곡하는 보수합당을 추진하고, 이를 원치 않는 비례대표 3인을 아직까지 볼모로 잡고 있는 안철수 전 대표는 민의를 입에 담을 자격도, 천만시민의 대표에 도전할 자격도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에서 선출된 지역구 의원 25명 중 5분의 3에 해당하는 15명의 의원이 민주평화당을 만들었다"며 "이에 따라 희망하는 비례대표도 당적을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총선의 민심을 가장 잘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미당의 출당 거부는) 국회의원을 국민의 대표가 아닌 '당의 자산'이라고 인식하는 안철수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국민의 대표를 자신의 정치 자산 정도로 여기며 볼모로 잡고 있는 현 사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으며, 이에 동조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역시 공당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거듭 출당을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