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기소, 끝이 아닌 시작이다. 사자방 비리까지 철저히 수사하라!”

민주당 "MB 가족도 엄벌에 처하라", 평화당 "불법재산 철저히 추징해야" 정의당 "MB 부역자 단죄 이뤄져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09 [16:49]

아직도 반성을 모르는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 구속기소에 대해 정당들은 "이명박 기소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검찰은 나머지 사자방까지 수사를 철저히 해 추상같이 법치를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브리핑을 통해 "검찰 브리핑에 적시된 이명박의 범죄 혐의를 보면 입이 딱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이같이 말하며 "이명박은 그를 중심으로 그의 아내, 아들, 두 형, 조카까지 총동원된 집단적 가족 범죄를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옵셔널벤처스 투자금 140억 원을 반환받기 위해 삼성 이건희 회장에게 거액의 소송비를 대납하게 하며 소액 투자자들에게 피눈물이 나도록 했다"며 "하물며 대통령에 당선되기 위해서 전재산을 공익 차원에서 환원하기로 하여 설립된 청계재단이 실질적으로는 다스의 자금 세탁 목적용으로 남용되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런데도 이명박은 수사에 대한 형식적 협조조차도 응하지 않는 등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를 무시하는 반법치적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며 "김윤옥 여사와 이상득, 이시형씨 등에 대한 일말의 정상 참작 여지도 없게 만들고 있다. 검찰은 나머지 수사를 철저히 해 추상같이 법치를 세워야 한다"며 MB 가족들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검찰의 이명박 구속기소와 관련 "이명박 기소는 끝이 아니다. 사자방(4대강-해외자원외교-방산비리)까지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정숙 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동시에 각종 불법행위로 형성한 재산 역시 철저하게 추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에게) 적용된 혐의는 뇌물수수에서 직권남용에 이르기까지 가히 '비리의 왕'라고 할만하다"며 "이명박 기소로 재임당시 비리에 대한 본격적인 사법처리 과정에 들어갔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이 검찰 조사를 거부하는 데 대해선 "국민 누구도 동의하지 않는 정치보복 주장은 그만두고 박근혜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이제라도 성실히 수사에 임하고 여죄 역시 스스로 밝혀야 한다"며 "그것이 국민과 역사 앞에 진 빚을 일부나마 갚는 길이 될 것"이라고 힐난했다.

 

정의당은 검찰의 이명박구속기소에 대해 "다스 실소유주에 대한 아주 오래된 의문이 이제야 해답을 찾은 것"이라고 반색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명박은 다스의 실소유주이며, 수차례에 걸쳐 수십억의 뇌물을 챙겼으며, 국정원으로부터 수억 규모의 자금을 받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에게 제기된 의혹은 매우 뚜렷했다. 그러나 유력한 차기 권력에 굴종한 검찰은 이명박에게 면죄부를 주었다"며 "검찰이 당시에 지금처럼 성의를 가지고 수사를 했더라면 지난 9년간 벌어진 대한민국의 참혹한 후퇴는 없었을지도 모른다"고 검찰을 힐난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불의한 권력이 어떻게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좀먹고 망가뜨렸는지 똑똑히 목도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이 전 대통령의 권세에 기생해 함께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이들에 대한 단죄 또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