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과 접촉해왔다. 5월 또는 6월초 김정은과 회담”

각료회의서 북미접촉 직접 설명 "이전과는 다른 관계 되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10 [10:1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5월 말 혹은 6월 초에 그들을 만날 것"이라고 북미정상회담 추진과정을 설명하면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매우 흥미로운 만남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리는 (회담을 위해) 북한과 접촉해 왔다”며 북한과의 직접 접촉 사실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이 말하고 나선 것은 하루 전 미국의 여러 언론들이 북미 간 정보당국라인을 통한 정상회담 준비 실무접촉이 진행중이라고 보도한 내용을 직접 확인한 것이기도 하다.

 

또 이날은 대북 초강경파인 존 볼턴 NSC 보좌관이 공식 취임한 날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자신의 '업무추진기조'를 확실히 못 박으면서 혼선을 미리 방지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과 비핵화에 대한 협상이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또한 (양국) 관계가 아주 오래 전 그때보다 훨씬 더 달라지길 바란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비핵화 합의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이런 정상회담은 기존 다른 대통령들에 의해 개최됐어야 했다"고 전임 대통령들을 꼬집고 "오랫동안의 관계와는 많이 다른 관계가 되길 바란다"라고 언급한 것은, 이번 회담 타결을 자신의 성과로 부각시키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고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함께 북미간 직접 접촉 사실을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회담이 당초 6월초로 약간 늦취질 수도 있음을 시사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음을 보여줘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트럼프가 직접 북미정상회담 진행상황을 언급하고 나선 데 대해 청와대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정도로 알고 있다"라며 "긴밀하게 진행 상황을 전달받고, 또 우리 쪽의 의견도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