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김기식,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 첫 입장 표명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12 [20:02]

 

참여연대는 12일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는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고, 누구보다 공직윤리를 강조하며 제도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도 분명하다"며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박정은 사무청장이 '회원들께 드리는 글'의 형태를 빌어 "임명 직후부터 김기식 금감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행적에 대해 야당과 언론이 많은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고,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김기식 원장의 해명과 반박, 이에 대한 재반박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처장은 이어 "참여연대는 현재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의혹과 당사자의 해명이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보다 분명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면서, 부적절한 행위의 수준, 위법 여부, 유사사례에 대한 참여연대의 기존입장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최종적인 입장을 내고자 한다"며 "입장표명이 다소 지체되더라도 조금 더 기다려주시길 회원여러분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야당과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들은 이번 일을 빌미로 일제히 참여연대에 대한 전방위적인 공격에 나섰다.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음해성 가짜뉴스를 남발하거나, 10여 년 전에 참여연대를 공격했던 내용들을 재탕하고 있는 것이다. 이미 소송결과와 자료를 통해 근거 없는 음해로 밝혀진 것들"이라며 "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비롯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정부여당에 우호적인 정의당에 이어 김 원장의 친정 격인 참여연대까지 김 원장을 비판하고 나서면서, 김 원장의 사퇴는 이제 초읽기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다음은 참여연대 입장문 전문.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회원께 드리는 글 

김기식 금감원장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참여연대는 김기식 전 의원이 금감원장으로 임명될 당시 삼성의 지배구조 문제와 직결된 보험업법 개정을 비롯해 금융감독 개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 출신이기 때문이 아니라, 이명박 정부 당시 금산분리 규제를 완화시켰던 법률들을 다시 복원시키는 등 그의 개혁의지와 왕성한 의정활동에 대한 안팎의 평가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임명 직후부터 김기식 금감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행적에 대해 야당과 언론이 많은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고,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김기식 원장의 해명과 반박, 이에 대한 재반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는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고, 누구보다 공직윤리를 강조하며 제도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도 분명합니다.

 

다만, 참여연대는 현재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의혹과 당사자의 해명이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보다 분명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면서, 부적절한 행위의 수준, 위법 여부, 유사사례에 대한 참여연대의 기존입장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최종적인 입장을 내고자 합니다. 입장표명이 다소 지체되더라도 조금 더 기다려주시길 회원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한편, 야당과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들은 이번 일을 빌미로 일제히 참여연대에 대한 전방위적인 공격에 나섰습니다.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음해성 가짜뉴스를 남발하거나, 10여 년 전에 참여연대를 공격했던 내용들을 재탕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소송결과와 자료를 통해 근거 없는 음해로 밝혀진 것들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비롯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습니다. 

정부지원금을 전혀 받지 않는 독립적인 단체로서, 참여연대는 이러한 비방과 음해가 자발적 참여와 후원을 아끼지 않는 1만 5천 회원과 200여명의 전문가들을 모욕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참여연대는 단체와 회원들의 명예를 걸고 단호히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욱 겸허한 자세로 사회적 책무를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사무처장 박정은 드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