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시민들의 댓글까지 불법행위로…악의적 보도 유감”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는 야당의 정치행태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16 [18:59]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일반 국민들이 온라인 상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지지활동을 하는 등 정치적 참여활동에 대해 불법행위와 동일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댓글조작’ 관련 제가 연루된 것처럼 보도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댓글 의혹 사건 이후 일반 시민들의 댓글 활동까지 불법으로 보는 듯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불법적 온라인 활동이라고 한다면 이번처럼 매크로라고 하는 불법적 기계를 사용했거나, 아니면 지난 정부에서처럼 국가 권력기관이 군인과 경찰, 공무원을 동원해 불법적 활동하는 것을 불법사건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정치 참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시민,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배후에 제가 있거나 연루되어 있는 것처럼 악의적인 정보가 흘러 나오고 또 사실확인도 없이 보도가 되고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는 일부 야당의 정치행태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