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포스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 김정은 위원장 만났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18 [09:58]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미 중앙정보국 국장)가 부활절 주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로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신문은 방북 날짜를 특정하지 않았으나, 부활절 주말은 3월31일~4월1일이었다.

 

▲     ©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포스트는 17일(현지시각)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의 방북에 대해 직접적으로 알고 있는 두 명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의 가장 신뢰할 만한 특사들과 권위주의적인 불량국가 지도자 사이의 특별한 만남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관한 트럼프와 김의 직접적인 회담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보도했다. 두 소식통은 극비로 분류되는 회담의 성격상 익명을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17일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총리 아베와의 정상회담장에서 기자들에게 비록 폼페이오를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미국과 북한의 직접 대화가 ‘매우 높은 수준에서’ 진행돼왔다”며 미국 최고위급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례적인 만남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폼페이오는 12일 상원외교관계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미국과 세계가 너무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외교적 결과들을 달성하기 위한 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5월말~6월초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합의 조건을 도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폼페이오가 김 국무위원장을 만난 게 사실이라면,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국무장관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난 이래 북한과 미국 사이에 이뤄진 최고위급 회담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