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문재인-김정은 악수' 생중계한다

남북 협의 결과에 따라 김정은 걸어서 군사분계선 넘는 장면 생중계할수도

편집부 | 입력 : 2018/04/19 [02:15]

남북한이 오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등 주요 행보를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권혁기 춘추관장은 18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의전·경호·보도 분야의 2차 실무회담에서 “양 정상 간에 첫 악수하는 순간부터 회담의 주요 일정과 행보를 생방송으로 전 세계에 알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으로 이동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하는 순간부터 회담장 내에 착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등의 주요 장면들이 생중계 대상이 될 예정이며, 남북한은 추가 회담을 통해 보다 세밀한 계획을 수립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걸어서 내려올지, 공동기자회견을 할지, 부인 리설주 여사가 동행할지 등은 계속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5시간 15분가량 진행된 이날 회담에 남측은 지난 5일 1차 회담 때처럼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수석대표로 청와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조한기 의전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신용욱 경호차장이, 북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수석대표로 신원철·리현·로경철·김철규·마원춘 대표가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