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4·19혁명 58주년 맞아 국립묘지 참배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만들겠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참석

편집부 | 입력 : 2018/04/19 [10:5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 묘지에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침 8시 묘지에 도착한 뒤 4·19 기념탑에 헌화하고 분향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4·19 혁명의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4·19 민주묘지에는 4·19 혁명 희생자 유가족 10여 명과 4월회 회장, 고문 등 20여명이 미리 도착해 대통령과 인사했다. 이들은 대통령과 악수하며 희생자 유가족을 챙겨줄 것 등을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네”라고 대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 참배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이상철·남관표 국가안보실 1·2차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으며 이낙연 총리가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