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수사기관, 찔끔찔끔 흘리지 말고 조속히 수사해 의혹 털어내라”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첫 행보, 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 참배하며 선거운동 시작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20 [22:39]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경찰이 자신과 드루킹 간 비밀대화방 대화 사실을 추가 공개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수사기관이 수사 내용을 찔끔찔끔 흘리지 말고 조속히 조사해 국민 의혹을 빨리 털어내야 한다"고 반발했다.

보도에 다르면 김경수 의원은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드루킹 사건에 대해 "밝힐 수 있는 부분은 밝혔고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한점 남김없이 해명할 것이나 이런 식으로 언론을 통해 의혹을 증폭시켜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경찰 소환에 얼마든지 응하겠다"며 "다시 한번 경찰의 조속한 조사와 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도민이 냉정하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조속하게 마무리되면 백일하에 제가 어떤 과정에서도 추호의 위법이 없었던 것이 밝혀질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봉하마을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경남도지사 출마자로서의 첫 행보를 시작했다.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경수(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부인 김정순씨와 함께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하고 있다. 김해 연합뉴스


김 의원은 방명록에 "대통령님과 함께 세웠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 경남에서 반드시 이루어내겠습니다.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대통령님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라고 남겼다. 

그는 묘역 참배 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기도 했다. 참배에는 민주당 서형수(경남 양산을) 의원과 김 의원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히며 경남지사 예비후보를 사퇴한 권민호, 공윤권 전 후보를 비롯해 경남지역 출마예정자 50여 명이 함께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경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