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드루킹 출판사 절도사건' TV조선 압수수색…”기자들 저지로 실패”

수구꼴통의 '또라이짓'을 취재하던 서울의소리 취재진들과 실랑이가 벌어 지기도

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입력 : 2018/04/26 [04:36]

댓글 여론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의 활동 장소였던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출판사 TV조선 기자 절도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5일 TV조선 압수수색에 나섰다가 철수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이날 오후 8시쯤 서울 중구 태평로 TV조선 보도본부를 압수수색하기 위해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건물 진입을 시도했지만 건물 앞에 모인 TV조선 기자들의 거센 반발로 건물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TV조선 기자 100여명은 건물 앞에서 '언론탄압 결사반대'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반발하는 등 경찰과 20여분간 대치했다. TV조선 측은 "경찰이 조선미디어그룹 사옥을 압수수색 한다면 언론탄압의 부끄러운 전형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25일 저녁 서울 중구 태평로 TV조선 본사 앞에서 TV조선 기자들의 반발로 경찰이 압수수색을 포기하고 철수 뒤에도 TV조선 기자들이 밤 10시 30분께까지 교대로 본사 앞 입구를 지키고 있다. 사진=장건섭 기자


파주경찰서 소속 경찰들은 "법관이 발부한 영장이므로 협조 의무가 있다"며 진입을 시도했지만 기자들이 물러나지 않자 결국 "다시 오겠다"며 발길을 돌렸다. TV조선 기자들은 경찰 철수 뒤에도 밤 10시 30분께까지 교대로 본사 앞을 지켰다.

TV조선 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기자의 취재 윤리 측면에서 잘못한 부분이 있었던 점은 사실이나 이에 TV조선은 즉각 사과방송을 했고 수사에도 충실히 협조해 왔다"면서 "USB와 태블릿PC의 복사 여부를 조사하는 게 목적이라면 해당 기기를 검사하면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TV조선 본사 앞에는 "뉴스를 보다가 언론탄압을 일삼는 빨갱이 정권으로부터 TV조선을 지키기 위해 나왔다"라며 "빨갱이들은 북으로 가라"고 외치는 수구꼴통들과 이를 취재하던 '서울의 소리' 취재진들과 한동안 심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조선일보를 매우 싫어하는 한 시민은 "조선이 언론이면 파리가 독수리요, 고양이가 호랑이다"라며 "조선일보를 폐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외치기도 하였다.

 

한 시민이 25일 저녁 서울 중구 태평로 TV조선 본사 앞에서 TV조선 기자들 앞에서 "조선이 언론이면 파리가 독수리요 고양이가 호랑이다"는 등이 쓰여 있는 손피켓을 들고 "쓰레기지 조선일보"라고 외치고 있다. 사진=장건섭 기자


앞서 지난 18일 TV조선 소속 기자 A씨는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침입 해 태블릿PC와 휴대전화, USB를 훔친 혐의(절도)로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께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침입해 태블릿PC, USB, 휴대전화 등을 훔쳐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이 건물 다른 입주자인 B(48·인테리어업)씨와 함께 사무실에 들어갔다. A씨는 사무실 내부 모습 등 180여장의 사진을 촬영해 회사 기자들과의 스마트폰 메신저인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 "취재 욕심 때문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는 "회사에 보고한 뒤 그날 바로 자신이 가져갔던 물건을 되돌려 놓았으며, 취재에는 이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가 태블릿PC를 제자리에 가져다 놓자 이번에는 B씨가 또 훔쳐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무단침입경위에 대해서는 A씨와 B씨가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가 건물관리인의 위임을 받은 것으로 알고 B씨의 제안에 따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B씨는 A씨가 먼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출입을 제안했으며, A씨가 사무실 문을 열어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B씨는 이날 사무실 안에서 보안키를 훔쳤다가 이후 2차례 더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침입했으며 물건 등을 훔치고 신고자를 폭행한 혐의(준강도)로 구속된 상태다.

경찰은 지난 24일 B씨가 운영하는 인테리어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해 컴퓨터 본체 2대를 확보해 정밀 분석 중이다.

한편, TV조선 측은 또 이날 오후에 방송한 9시 뉴스 클로징 멘트를 통해 자사 기자의 절도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경찰에 대해 "비판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