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방명록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김위원장 글씨체는 할아버지 김일성의 `태양서체`,아버지 김정일의 `백두산 서체`와 매우 닮은 `주체필체`

편집부 | 입력 : 2018/04/27 [11:06]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회담 장소인 남측 `평화의 집`에 도착, 1층에 마련된 방명록에 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김 위원장은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가져다 준 몽블랑 펜으로 이 같은 메시지를 적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글씨체는 아버지 김정일의 `백두산 서체`, 할아버지 김일성의 `태양서체`와 매우 닮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20~30도 기울어진 각도로 오른쪽 위로 올려 쓰는 김 위원장의 글씨체는 `주체필체`로 불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