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재산되찾기본부 등 시민단체, 안철수 등 '포스코 배임 혐의'로 검찰 고발

2010년 당시 이사회 의장으로 부실기업 성진지오텍 인수 승인... "책임 물어야"

편집부 | 입력 : 2018/04/27 [15:54]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포스코 비리 배임 등의 혐의로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와 전 포스코 회장 이구택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바름정의경제연구소, 지식협동조합좋은나라,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등은 26일 “오후 5시 서울중앙지검에 안철수 전 이사회 의장과 사외이사진 7명, 이구택 전 회장 등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0년 안철수 당시 이사회 의장은 성진지오텍 인수를 승인했다”며 “성진지오텍은 2010년 부채비율이 1600%에 달하고 2008년, 2009년 연속 회계법인으로부터 ‘회생 불가’ 판정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부실기업 성진지오텍을 포스코는 3개월 평균 주가보다 최소 30% 이상 비싸게 매입 인수했다는 것이다.

 

이후 전 회장 정준양과 권오준은 성진지오텍에 최소 6,000억원을 투자했으며 정준양의 임기말인 2013년 성진지오텍을 포스코의 우량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에 합병시켰다. 결국 포스코플랜텍은 2016년 3월 30일 상장폐지 됐으며 1100여명의 포스코플랜텍 직원들이 거리로 쫓겨났다고 시민단체들은 밝혔다.

 

 

안철수는 2005∼2011년 포스코 사외이사를 지냈고, 2010∼2011년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이들은 “안철수, 이구택 등이 입힌 국민기업 포스코의 재산상 손실에 대해서도 구상권 청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정준양의 범죄가 가능케 했던 당시 사외이사들에게 우리 사회는 책임을 묻고 있지 않다”며 “그들의 공모, 협조 관계를 밝히는 일은 이제 검찰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또 “불공정한 시대의 부도덕한 경영진과 이사진이 저지른 잘못을 밝히는 것은 시민단체의 중요한 역할”이라며 “국가 기간산업이자 국민 기업인 포스코의 경영진이 반드시 가져야 할 무거운 책임의 의미를 엄정한 수사로 일깨워달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철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