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조용필·현송월과 함께 한 남북정상회담 만찬 사진 공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28 [00:23]

가수 윤도현이 조용필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참석해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과 나란히 찍은 현장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윤도현은 2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평양냉면)이거 먹고,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북한 여가수 분들과 급 불렀고요. 마지막으로 시원하게 어쿠스틱 버전 '나는 나비'로 로큰롤 했습니다~ 역사의 순간에 제 음악이 함께한 영광스런 멋진날이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남북정상회담 만찬 모습이 담겨 있다. 윤도현은 만찬 현장에서 먹은 평양 냉면을 비롯한 음식 사진,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과 나란히 찍은 사진 등을 공개했다. 조용필은 현송월과 어깨 동무도 하고 있다.

 

앞서 조용필, 윤도현은 지난달 31일부터 4일까지 남측 예술단 자격으로 방북해 평양에서 공연을 펼쳤다. 이를 계기로 이번 만찬에도 초대 받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등과 악수도 나눴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30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만찬이 열렸다. 윤도현은 tvN '이타카로 가는 길' 촬영 중 급히 귀국해 만찬에 참석했다.

 

그는  "꽃이 만발하는 한반도가 되길 바라는 맘으로 불가리아에서 급 한국에 왔습니다! 역사적인 정상회담 만찬에 잘 다녀오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