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동급 나경원 ”정상회담 어처구니 없다 ” 악담에 역풍 맞자 수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28 [09:19]

자유한국당 홍준표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악담을 퍼붓는 가운데 같은당 나경원이도 ‘판문점 선언’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혹평했다가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하자 결국 나경원은 해당 게시물을 수정했다. 덕분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나경원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나경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운을 뗀 뒤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해 한마디 언급도 없이 막연히 한반도의 비핵화만을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나경원은 “어렵게 형성된 국제사회의 대북제제 공조를 무너뜨리고 이제 맘대로 퍼주겠다는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아울러 나경원은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사포 중지 등 우리 스스로를 무장해제하는 조치들에는 즉각 합의했다”며 “서해평화수역 역시 지난 10.4선언과 달리 북방한계선 일대라는 표현을 포함시켰지만 구체적으로 실현되는 과정에서 결국 우리 영토만 내주는 꼴이 안될지 우려가 깊다”고 했다.

 

그러자 해당 게시물 아래엔 수십 건의 비난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대부분은 나경원이 더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이었다. 비난 댓글이 쇄도하자 나경원은 게시물을 수정했다.

 

 

“어처구니 없다”는 문구를 삭제한 뒤 “남북정상회담의 진행 모습은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부분이 있었다”고 바꿨다. “실질적인 진전이 없었다” “북한의 핵폐기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 없다” ““판문점 선언 그 자체는 매우 실망스럽다” 등의 표현으로 비판했다.

 

문구를 다소 순화시켰지만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나경원은 글 말미에 “알맹이를 채워야 할 때”라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여지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게시물엔 여전히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홍준표 대표와 동급이다”, "어처구니없는 인간인 줄은 알았는데 진짜 어처구니 없네..ㅋㅋㅋ 국민이 우스워보여요?...". "이인간들 머리통에는 선거에서 이겨서 밥자리지키는것만 중요한 것들", "어떻게든 회담 성과를 깎아내리고 싶어서 부들부들 거리는거 진짜 웃기고 자빠졌네" 등의 반응이 대부분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