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평화의 적, 홍준표 정계 퇴출 위해 정치권 힘모아야”

“홍준표는 지방선거가 끝나면 퇴출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좀 더 앞당겨야 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30 [11:16]

일본의 TV아사히에 남북정상회담을 '평화쇼'라고 했던 '평화적폐' 홍준표에 대해 30일 하태경 의원은 “홍준표는 평화의 적이다”라며 “홍준표의 정계 퇴출을 위해 정치권이 힘을 모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보도에 다르면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 회의에서 “홍준표가 자유한국당 대표로 있는 한 국회 혁신은 존재하지 않고 한반도 평화도 오기 어렵다는 게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어렵사리 피운 한반도 평화의 싹이다”라며 “한국 정부와 북한 정부가 힘을 합하고 있고 심지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도 힘을 합하고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또다시 속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기 때문이 아니라 이 싹을 어떻게든 성공시키려는 국제 사회의 몸부림인데 유일하게 홍준표만 갓 피운 싹을 짓밟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조차 이번 판문점선언을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이라는 목표를 확인한 것은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것’이라고 환영 했다”며 “(홍준표는) 두 번 속으면 바보고, 세 번 속으면 공범이라 했는데 트럼프는 바보냐 공범이냐”고 물었다. 

 

그는 “홍준표는 지방선거가 끝나면 물러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좀 더 앞당겨야 한다”며 “지방선거 전이라도 홍준표 퇴출을 위해 정치권이 힘을 합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自由憲國黨에 속지말자 !! 마포 성유 18/05/23 [10:13] 수정 삭제
  . 自由憲國黨 홍갱이 개놈 !! .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