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86%로 폭등...'보수'도 75% '잘하고 있다’ 응답

'판문점 선언' 보수도 82%나 ‘잘 됐다’고 응답, 홍준표의 "좌파만 정상회담 지지한다"는 허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4/30 [12:26]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판문점 선언' 이후 진행된 한길리서치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85.7%로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수의 75.2%가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는 지난 28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71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법(유무선 3 대 7 비율)으로 조사(95% 신뢰수준, 오차범위 ±3.67%P, 응답률 15%)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는 85.7%를 나타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14∼15일 한길리서치 정기조사 때의 72.8%보다 12.9% 포인트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10.8%였다.

정치성향별 대통령 지지도를 보면 진보 96.8%, 중도 84.6%뿐만 아니라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의 75.2%도 문 대통령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 선언에 대해 88.4%가 ‘잘 됐다’는 평가를 내렸다. ‘잘못됐다’는 평가는 7.7%였다. 정치성향별로는 큰 차이가 없었다. 진보 94.9%, 중도 87.6%뿐만 아니라 보수 81.6%도 판문점 선언이 ‘잘 됐다’고 응답했다.


남북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대해 보수도 81.6%나 판문점 선언이 ‘잘 됐다’고 응답해, 자유한국당 홍준표가 "좌파만 남북 정상회담을 지지한다"는 발언의 허구가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응답자들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진정성에 대해서는 ‘신뢰한다’ 64.5%, ‘신뢰 못한다’ 29.8%라고 응답해 '북한을 신뢰한다'가 2배이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호감도는 36.2%(매우 호감:9.4%+조금 호감:26.8%)로 비호감 22.0%(별로 호감 안감:11.1%+전혀 호감 안감:10.9%)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좀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는 신중한 의견도 37.7%나 되었다. 잘모름/무응답은 4.1%. 

 

이번 여론조사는 정당 지지도나 후보 지지도를 포함하지 않는 비선거 여론조사로 한길리서치 자체 조사결과다. 이에 따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위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할 의무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