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대통령 대한문 시민 분향소 테러 배후도 삼성이었다”

이명박근혜 시절 전성기 누린 극우단체, 그들 뒤에 삼성의 든든한 지원이 있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07 [13:39]

돈만 주면 뭐든지 하는 극우 세력들을 앞세워 자신에게 이로운 상황을 만들려고 해왔던 삼성.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그런 삼성과 함께 국정원을 동원해 극우 세력들을 관리한 정황은 모두 드러났다.

 

6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전경련의 사회협력기금 집행내역을 입수, 전경련의 돈이 극우 단체에 어떻게 쓰였는지를 집중 파헤쳤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지난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대한문 시민 분향소 테러에 투입된 국민행동본부 애국기동단(이하 국민행동본부)이 출범한 지 한 달 뒤, 전경련은 안보 강연 비용 명목으로 4천390만원을 국민행동본부에 입금했다. 분향소 테러등 과격 시위를 벌인 뒤에는 3천500만원을 지원했다.

 

<이미지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 화면 캡쳐>


2009년 6월 22일 테러수괴 서정갑이 운영하던 국민행동본부 애국기동단이 분향소에 난입했다. 
전역 군인 등 무술 유단자들로 구성된 이들은 분향소를 침탈해 분향소를 부수면서 시민 상주에게 부상을 입히고, 노 전 대통령의 영정을 탈취해 갔다. 

당시 테러수괴 서정갑은 탈취한 노무현 대통령 영정을 서울역 집회 무대에서 흔들며 "자살해서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다. 새벽에 고엽제 전우회 회원들과 함께 대한문에 있는 노무현 분향소를 강제로 치웠다"고 자랑한 바가 있다.

 

노무현 대통령 분향소 영정을 탈취해 한손으로 흔들어 대는 테러수괴 서정갑


전경련은 이에 앞서 1년 전인 2008년에도 한꺼번에 1억5300만원을 국민행동본부에 지원했다. 이명박 정부 초기부터 이른바 ‘아스팔트’ 보수단체를 전경련이 육성해왔던 것.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노무현재단 앞에서 “망자를 팔아먹는 패륜적 정치 선동”,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려면 다 자살해야 한다”며 막말을 일삼았던 어버이연합에는 국정원이 자금을 지원했는데, 여기에 전경련도 가세했다.

국정원 직원 박모씨는 검찰에서 “노무현 추모 행사가 있었다. 추모 분위기나 그리워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행사나 시기면 꼭 그에 반대하는 심리전을 펴라는 지시가 내려왔던 기억이 있다”고 진술했다.

 

▲ <이미지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 화면 캡쳐>


이날 전경련의 최대주주인 삼성이 직접 극우단체 설립 과정에 관여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 극우단체 대표는 “바른사회시민연대(회의)가 뭐냐면 전경련이 자기들이 무슨 주장을 해야 되겠는데, 시장 경제를 옹호하는 주장을 해야겠는데 어딘가가 그걸 해주기 위해서 전경련의 관변 단체로 만든 게 바른사회시민연대(회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심이 아니라 명백하다. 왜 그러냐면 삼성에서 시민사회하고 협력하는 상무가 나한테 바른사회시민연대(회의)를 지금 만들어야 되는데 좋은 사람 나한테 추천해달라고 해서 추천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사회사민회의는 처음부터 끝까지 전경련이 지속적으로 지원했다”며 “아주 찍어놓고 매달 레귤러리 돈을 보냈다”고 했다. 대한문 분향소 테러수괴 서정갑도 “전경련에서 (지원을)받은 거는 2001년부터 쭉 받아온 것”고 밝혔다.

 
▲ <이미지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 화면 캡쳐>

 

'아스팔트 우파'로 불리는 테러수괴 서정갑 등은 그렇게 성장했다.

 

삼성의 지원을 받아 큰 그들은 권력의 중심부로 들어서서 스스로 지원하고 관리하는 수준으로 확장되었다. 극우 세력은 그렇게 삼성의 든든한 지원을 받으며 새로운 극우 세력들을 육성 관리하고 자신들 입맛에 맞는 여론을 만들어왔다.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대북전단살포 지원 역시 삼성과 포스코 등이 연루되었다는 사실은 충격이다. 3대로 세습하려는 욕심이 과하다 보니 생긴 필연적 결과물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재벌가의 폐습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은 그 행태가 거대하다. 한진그룹의 갑질과 같은 짓이 아닌 한 국가를 자신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려 했다는 사실이 극우단체 지원과 관련해 잘 드러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