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 정치인 강길부, '막말 홍준표와 충돌' 결국 자한당 탈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07 [15:43]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의 막말과 독선을 참다못해 비판하다 홍과 갈등을 빚었던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결국 탈당하고 말았다.


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오늘 자유한국당을 떠나고자 한다"며 탈당을 선언한 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현역 의원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함께 최고령인 4선인 강 의원은 지난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에서 정치 생활을 시작해 18대 총선에서는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한나라당에 입당했고, 19대 총선때는 새누리당 후보로 당선됐다.

 

그러나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20대 총선에서 당선, 다시 새누리당에 복당했으나 탄핵 정국을 맞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했다가 다시 자한당으로 복당한 철새 정치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