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로 '완전한 비핵화' 첫발

트럼프 "땡큐, 북한!…핵실험장 폐쇄, 현명한 조치다"고 환영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13 [10:54]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서 약속한대로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공개리에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겠다고 입장을 밝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의 첫걸음을 하게 됐다. 


북한 외무성은 12일 공보를 통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핵무기연구소를 비롯한 해당 기관들에서는 핵시험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핵시험장을 폐기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우고 있다"면서 “핵시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은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조건을 고려하면서 진행하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12일(현지시간)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다음 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달에 핵실험장을 해체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감사하다. 매우 현명하고 우아한 조치다"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20일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채택한 결정서에서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이행하는 후속조치라고 할 수 있다.

 

핵실험장의 폐쇄는 북한의 미래핵을 제거하는 조치의 하나로 받아들여진다. 북한이 핵무기를 소형화하고 성능을 개량하기 위해서는 지속해서 핵실험을 해야만 하는데 이 실험을 하는 장소의 폐쇄로 이런 활동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사실 북한에서는 풍계리 이외의 다른 지역에 실험장을 만들기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풍계리의 경우 암반으로 이뤄져 있고 사람들의 거주지역과 떨어져 핵실험 등을 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췄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이런 조건을 갖춘 곳이 북한에서 더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따라서 북한은 핵실험장의 폐쇄를 통해 당분간 미래에 핵을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시설을 잃게 되는 셈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은 "북한이 당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핵실험장 폐쇄를 단행한다는 것은 완전한 비핵화로 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의심하는 것을 불식하기 위해 선제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꼭 한 달 앞둔 12일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법을 밝혔다. 또 23∼25일 폐쇄조치가 이뤄지면 정상회담을 보름 정도 앞두고 실행조치를 취하는 셈이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은, 회담에서 체제안전보장이나 경제적 지원 등을 최대치로 끌어내 보려는 노력의 하나로 볼 수도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도 11일(현지시간)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이 핵만 포기한다면 미국의 적극적인 경제지원을 보장받을 것이란 청사진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북한은 이번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두로 약속했던 핵실험장 폐쇄의 국제사회 공개를 위한 언론인 초청 약속도 이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는 북한이 김 위원장의 구두약속까지 신속하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합의 준수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모양새다.

 

북한 외무성은 공보에서 "북부 핵실험장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하여 국내언론기관들은 물론 국제기자단의 현지취재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며 한국과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기자들에 대한 초청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한반도 주변 4강 가운데 끝까지 북미 대화에 반대하며 철저한 대북봉쇄를 주장해온 일본만 왕따시키고 폐쇄 절차를 공개하겠다는 생각으로 읽힌다.

 

특히 이번 핵실험장 폐쇄 행사의 언론인 초청은 지난 5일 남북한 시간 통일에 이어 두 번째 김 위원장의 구두 약속 이행사례로,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이행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한 김 위원장의 언급이 빈말이 아니었음을 보여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