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적폐청산, 갈 길 멀어....마음 벼리고 신발끈 조인다”

“국정농단 수익 철저히 추적 국고환수 하겠다” "문재인 정부서 국정농단 발생 않도록 유념하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13 [20:50]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3일 “적폐청산과 부패척결이라는 시대적 과제의 주무부서인 민정수석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이 과제를 추진해 왔다”며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부족함과 한계를 극복하고자 마음을 벼리고 신발 끈을 조인다”고 밝혔다.

 

 

조국 민정수석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이날 '적폐 청산'에 대한 중간 결산을 하면서 이같은 소회와 다짐을 밝혔다.

 

조 수석은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국방부 등 여러 부처가 진행중인 권력형 적폐 청산 경과를 설명하고,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과정에서 발생한 불법 수익을 철저하게 추적해 모두 국고로 환수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다.


민정수석실은 지금까지는 '권력형 적폐 청산'에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채용 비리·학사 비리, 토착 비리, 공적 자금 부정 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경제적 약자 상대 불공정·갑질 행위 등 민생과 직결된 영역에서 벌어지는 '생활 적폐' 청산에도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정수석실은 지난 1년 동안 국가정보원(정치개입), 문화체육관광부(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교육부(국정교과서), 외교부(한일 위안부 합의), 고용노동부(노동계 외압행사) 등에서 부처 주도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왔고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이 합동점검을 해왔다고 자평했다.

 

민정수석실은 “분야별 국정농단 진상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책임자에 대한 적정한 처분 및 범죄수익 환수를 추진하겠다”며 “적폐청산의 성과를 시스템 개혁으로 이어가겠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