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조명균 北리선권, 내일 평화의집서 '판문점선언 이행' 회담 개최

철도·도로 연결, 8월 인니 아시안게임 공동입장·단일팀 문제 협의할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15 [11:45]

남과 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5월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는 남쪽이 14일 개최를 8일 제안했는데, 북쪽이 16일에 회담을 하자고 수정 제의해와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회담 수석대표로는 남쪽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쪽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나선다.

 

남북은 오는 16일 ‘판문점 선언’ 이행 협의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지난 3월29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북쪽이 남쪽에 알려온 회담 대표단은 리선권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길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회담 대표 5명과 수행원·지원인원·기자단을 더해 모두 29명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고위급회담이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7 정상회담에서 합의·발표한 ‘판문점 선언’ 이행에 필요한 분야별 회담 일정 등 후속 조처를 두루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 때 “(고위급회담이 열리면 판문점 선언의) 분야별 후속 이행 조처와 대화 채널 등을 어떻게 해나갈지 정리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아울러 △5월중 장성급회담 개최 △8·15 계기 이산가족·친척 상봉 사업 진행 △2018 아시아경기대회 공동 진출 등에 합의했다. 

판문점 선언 합의와 북쪽의 고위급회담 대표단 구성에 비춰,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장성급회담 개최 일정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 진행을 협의할 남북적십자회담 개최 일정 △6·15 남북공동선언 18돌 계기 남북 공동행사 문제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재개 문제 △8월 인도네시아 아시아경기대회(8월18일~9월2일, 자카르타·팔렘방) 공동입장·단일팀 구성 문제 등이 우선 협의 대상에 오르리라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