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38주년 5·18 메시지 발표... "성폭행 진상 규명"

"국방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 공동조사단 꾸릴 것"

편집부 | 입력 : 2018/05/18 [22:45]

문재인 대통령은 제 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메시지를 통해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최근 5·18 당시 성폭행 피해 사실 폭로가 이어지고 언론이 관련 의혹을 탐사보도하는등 진상규명 요구가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관해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더욱 부끄러운 것은 광주가 겪은 상처의 깊이를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어루만져주지도 못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가 함께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이라고 밝히고, "피해자 한 분 한 분이 인간의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력한 진상규명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가치만큼 소중한, 한 사람의 삶을 치유하는 데 무심하지 않았는지 돌아보겠다"며, "광주라는 이름으로 통칭되었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존중하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간 5·18에 대해 광주시민의 항쟁과 전두환 신군부의 학살이라는 큰 틀에서만 바라봤던 것을 넘어, 개별 참여자 수준의 심층적인 진실 규명으로 나아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5·18의 민주주의 정신을 잊지 말아야 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한 사람이 온전히 누려야 할 삶의 권리, 인권과 평화, 존엄성이 일상적 가치가 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