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3,1절날 세월호 조형물 파손 SNS TV 안중규 긴급체포

경찰의 카메라를 빼앗으며 폭력을 행사해 특수공무방해치상죄로 구속영장 신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1 [00:06]

 

 

지난 3월 1일 3,1절날 박근혜 추종 박사모 시위중 광화문 세월호 조형물 파손 현장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SNS TV 운영자 수구꼴통(수꼴) 안중규가 18일 오전 종로 경찰서에 긴급 체포되어 구속영장이 신청 되었다.

 

  SNS TV 유튜브 방송 운영자 수구꼴통 안중규


안중규는 이날 긴급 체포영장에 의해 경찰에 체포되어 현제 종로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중이라고 수꼴들이 운영하는 번개시장 유튜브 방송은 전하고 있다.

 

19일 번개시장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변호사 조원룡은 안중규는 "지난 3월1일 경찰의 카메라를 빼앗으며 폭행을 행사해 특수공무방해치상죄로 구속영장이 신청되어 죄가 중하다"고 말했다. 

 

안중규 변호를 맡았다는 수꼴 조원룡은 "채증되어 있다면 몰랐다. 좌빨에 그랬듯이...우리는 경찰인지 모르고 좌빨인지 알고 그랬다"고 "고의를 부정하기 위한 주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번개시장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수구꼴통 변호사 조원룡과 서석구 © 번개시장 유튜브 켑쳐

 

번개시장 방송에는 국정농단 범죄자 박근혜 추종 수꼴 변호사 서석구도 출연해 조원룡과 함께 안중규를 빼내오는 방법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손귀비 18/05/24 [22:08]
3.1일광화문광장 사건은 한사람. 안준규 기자의 잘못이아니다. 국민모두의 맘이 내포되었을뽄입니다 애국방송기자로서 소임을위한취제 였습니다. 억울합니다. 잠복경찰인줄몰랐습니다 좌파의 행동대원인줄알았습니다 촬영하다 일어난 사건이며 종군기자의 소임을 하기위함이었습니다. 국민들의 행동을 취재중일이므로 선처를바라겠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사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