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정부, 북한과 여러채널로 소통…큰 흐름이 깨지지는 않을 것”

"한미 양국에 끌려다닌다는 북한 내부 불만이 표출되는 중"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1 [14:46]

여권 내 대북 전문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남북관계 경색 국면과 관련해 정부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의 입장을 파악하고 있으며, 일부 진통이 있지만 관계개선의 큰 흐름이 깨지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정책위원회수석부의장인 홍익표 의원은 2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북 정상이)핫라인으로 직접 통화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남북 간에는)여러 가지 방식으로 의견교환과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해 홍 의원은 "서훈 국정원장이 여러차례 남북대화 경험이 있고, 북측과 소통이 비교적 잘 이루어지고 있는 분이기 때문에 충분히 우려를 전달했고, 북측 입장이 어떤 건지를 소상하게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탈북한 여종업원들의 북송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 과정에서 직접 거론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며 "그래서 이 문제가 남북관계의 본질적인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홍 의원은 "(태영호 전 공사의 기자회견도 그렇고)휴전선 인근에서의 삐라 살포도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못하게 돼 있는데 계속 살포되면 북한 입장에서는 남한 당국이 (합의를 준수할)의지가 있느냐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리비아식 핵 해법은 북한이 가장 원하지 않는 방식인데,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마치 굴복당한 것 같고 한미 양국이 원하는 대로 끌려가는 국면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내부의 우려나 불만들이 이렇게 표출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