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약속대로 '핵실험장 폐기' 이행...남측 기자단 입국은 불허

핵실험장 폐기로 '비핵화 의지' 보이면서 북미정상회담 '상황 관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2 [15:41]

북한이 비핵화의 초기조치로 여겨지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남측 취재진은 이 자리에 초대받지 못했다. 아직 시간이 있어 남측 기자단이 추후 별도로 육로를 통해 방북할 수도 있지만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23∼25일 사이에 진행될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22일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타고 원산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당초 함께 초청 대상에 올랐던 남측 취재진 8명에 대해선 북측이 명단을 접수하지 않으면서 방북이 무산됐다. 

 

북한이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실험장 폐기를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과시하면서도, 미국의 정책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대남 압박의 고삐는 늦추지 않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앞서 북한이 16일 새벽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당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이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등 북한은 대남 압박의 강도를 높여가더니 끝내 남측 취재진의 방북을 불허했다.

 

북한은 미국을 향해서도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재고' 발언을 내놓긴 했지만 판을 뒤엎지는 않는 분위기다.

 

특히 핵실험장 폐기행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일각에서 제기됐지만, 북한이 이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모멘텀을 유지하며 상황을 관리하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정부도 이날 성명에서 남측 취재진의 방북 무산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핵실험장 폐기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는 점은 주목하며, 북한의 이번 조치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런 행보는 이날 밤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과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미 협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많다. 이런 분석이 맞다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남북관계도 다시 정상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북미관계를 직접 흔들기는 부담스럽기 때문에 남북관계를 흔들어 대미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는 "한국에 한미정상회담에서 북측을 배려하는 메시지를 강화하라는 의미와 함께 미국에도 '우리 체제를 존중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판이 흔들릴 수 있다'는 경고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예상외로 휴지기가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이 문제 삼은 한미연합훈련이나 탈북종업원 송환 등에 있어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이 '아무 일 없듯' 다시 손을 잡을 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내부적으로 남북관계의 급속한 진전을 달가워하지 않는 일부 강경파를 의식해 속도 조절을 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대북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이 권력기반이 탄탄하긴 하지만 그동안 내부적으로 해놓은 말들이 있기 때문에 일사천리로 일을 진행하기는 쉽지 않을 수 있다"면서 "자신들의 페이스대로 남북관계를 끌고 가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