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트럼프 “북미회담 6월 12일 변함없이 개최하고자 한다“

"미북회담 '6·12 개최 불가능' 뉴욕타임즈 보도는 틀렸다"..실무팀 싱가포르로 출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7 [10:1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당초 추진해온 대로 6월 12월에 개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6일 백악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논의가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날짜는 6월 12일로 보고 있고 이 계획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MBN 영상갈무리


또 트럼프 대통령은 SNS를 통해 다음 달 12일에 미북정상회담 개최가 불가능하다는 보도를 반박했다. 미북 정상회담이 촉박한 일정 등 때문에 다음 달 12일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언론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뉴욕타임스가 '다음 달 12일 정상회담 개최는 시간과 계획의 양을 고려할 때 불가능하다'고 보도했다"면서 "또 틀렸다"라고 말했다.

 

또 뉴욕타임스가 존재하지 않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보도에 인용했다며, "허위 출처가 아닌 진짜 사람들을 사용하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30명 가량으로 구성된 미북 정상회담 실무 준비팀이 예정대로 현지시간 27일 싱가포르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백악관의 싱가포르 실무 준비팀이 정상회담이 열릴 때를 대비하기 위해 예정대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12일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가능성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