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실무회담 진행중

"주한 미국 대사를 지낸 성 김 필리핀 미국 대사가 참여해 협상을 주도했을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7 [21:1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한 지 하루 만에 북ㆍ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이 27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 청와대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정부관계자는 "북ㆍ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자들이 27일부터 29일까지 판문각에서 실무급 회의 진행하고 있고 외부인이 방문할 수 있는 판문점 안보견학 프로그램도 내달 12일까지 잠정 중단시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ㆍ미간에 실무회담이 급작스럽게 진행되는 것은 북ㆍ미간에 신경전으로 취소위기에 놓였던 정상회담이 다시 개최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기 때문이다. 특히 2차 남북정상회담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북한의 태도가 급변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통일각에서 진행중인 북ㆍ미정상회담 실무급회담에 주한 미국 대사를 지낸 성 김 주(駐)필리핀 미국 대사가 참여해 협상을 주도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최근 북ㆍ미 정상회담 준비 실무팀 대표로 발탁된 것으로 알려진 김대사는 현재 서울에 머물면서 북측과 물밑 접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사가 통일각에서 협상을 주도한 것은 북한과 협상 경험이 많고 주한 미대사로 3년간 근무하면서 미국내에서도 북한통으로 손꼽히기 때문이다.

 

북ㆍ미정상회담 날짜가 촉박해진만큼 미 정부는 미국내에서도 북한과 물밑협상을 진행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D.C. 인근 모처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비핵화 논의 등 실무적인 협상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 사전접촉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미 양측은 정상회담 의제와 장소, 경호 문제와 같은 구체적인 사항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