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1차 실무접촉 “잘 끝났다“..미국팀, 훈령 대기 중

정부 관계자 "북미 간 공통 사안은 이야기가 끝난 것 같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8 [20:48]

꺼지려다 되살아난 북미정상회담의 불씨를 이어가기 위해 북한과 미국은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판문점에서는 북한과 미국의 협상팀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무엇을 논의할지 조율했다. 

 

이와 별도로 싱가포르에서는 양측이 의전과 경호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고, 동시에 미국 정부도 내부적으로 북한에 무엇을 내놓을지 카드를 고심하고 있다.

 

▲     © SBS 영상켑쳐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북한과 미국의 판문점 실무접촉은 처음 만난 27일 하루 만에 순조롭게 의제 협상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대표단은 추가 협상이 더 필요할지, 현재 서울에 머물면서 본국의 훈령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어제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한 미국 협상팀은 성 김 전 주한 대사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한반도 담당 보좌관,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동아태 안보 담당 차관보를 필두로 소수의 지원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며칠 전부터 극비리에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다가 어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북측 대미 라인 핵심 관계자들을 만났다.

 

우리 정부 관계자는 "어제 북미 회담 잘됐다"며 "북미 간 공통 사안은 이야기가 끝난 것 같다."고 말했다.

 

▲     © SBS 영상켑쳐

 

미국이 요구하는 북한 비핵화와 북한이 바라는 체제 보장에 대해 양측이 접점을 찾은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협상팀은 1차 협상 결과를 본국으로 타전했고 현재 서울에서 대기 중인데 추가 훈령을 받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국무부, 백악관, 국방부 소속의 3인이 각각 북측 카운터파트와 개별적으로 할 얘기가 남았을 수 있다"고도 말했다.

 

따라서 미국 각 부처의 검토 결과에 따라 이번 북미 실무 협상이 2차, 3차 접촉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