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우택 ‘일선퇴진’ 요구에 “개가 짖어도 간다”고 '개무시'

정우택 "홍준표의 정국오판으로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29 [20:49]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정우택이 홍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에 대한 ‘일선 퇴진’ 요구를 하자 홍준표는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개무시 했다.


앞서 정우택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
끝없이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당 지지율과 선거전략 부재의 책임을 지고 환골탈태해 백의종군 자세로 헌신해야 한다"며 홍준표에게 2선 후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홍준표는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갈 것”이라고 무시한 것이다. 이날 오후 홍대표는 강원도 원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사람은 충북에서 유일하게 자기 지역 도의원 공천도 못 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힐난했다. 

비홍인 정우택은 "이러한 백의종군의 자세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당의 지지율을 올릴 수 있고, 그나마 우리당 후보를 더 많이 당선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홍준표가 최대 걸림돌임을 강조했다.

그는 "자가당착(自家撞着)에 빠진 당의 모습과 정국오판으로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고 홍준표를 나무랐다.

 

이어 "특히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과 앞으로의 미북정상회담을 비롯 남북관계와 동북아의 정세를 송두리째 뒤바뀔 수 있는 외교안보적 급변상황이 전개되고 있음에도 당 지도부가 설득력 있는 논리와 대안제시 없이 무조건 반대하는 식으로 비쳐짐으로써 국민의 염원에 부응한 당의 미래지향적 좌표설정에도 실패했다"고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