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대구대 명예철학박사 학위 받다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할머니들은 아직도 진행 중인 일제하의 독립운동을 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5/30 [21:16]

대구대학교가 일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89)에게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대구대는 30일 대구대 경산캠퍼스 성산홀(본관) 17층 스카이라운지에서 이정우 학교법인 영광학원 이사장, 김상호 대구대 차기 총장, 조희금 대구대 총장직무대행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박사 학위수여식을 가졌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30일 대구대학교에서 명예철학박사를 받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생을 바쳐 일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헌신하고, 올바른 역사 정립에 기여했다. 이에 대구대는 인류 평화와 인간 존엄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공헌한 이 할머니의 공로를 높이 평가해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오랜 투쟁 과정에서 역사, 여성학, 국제법 지식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70세가 넘은 나이에 경북대 명예 대학생 3년 과정과 명예대학원 2년 과정을 수료하는 등 왕성한 학구열로 많은 청년들의 귀감이 됐다.

 

또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매주 수요일 12시 서울과 대구를 왕복하며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수요시위에 참석하고 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세계적으로 알리고 일본군의 만행과 피해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이 할머니의 노력은 많은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조희금 대구대 총장직무대행은 “이용수 할머니의 명예박사 수여는 대구지역 시민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민족의식, 평화의 가치를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 서울의소리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해 대구대가 전국 대학 캠퍼스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데 이어 명예박사학위까지 수여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신념에 따라 오랜 시간 싸우는 일이 쉽지는 않았지만 많은 분들의 지지와 응원이 큰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위안부 할머니들은 아직도 진행 중인 일제하의 독립운동을 하고 있다”며 “대구대 설립자 이영식 목사님도 독립운동을 하다 투옥돼 옥고를 치렀다. 이런 대학에서 받은 명예박사학위여서 더욱 소중하고 뜻 깊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위안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