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매크로 폭로자 “드루킹이 '총영사' 청탁이면, 난 '총리' 시켜달라 했어야”

오세훈 캠프때 매크로 처음 사용, 이명박 캠프 땐 ‘좀 한다’는 4명 파견, 이명박, 감사장 주고 취임식 초청까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06 [01:18]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2006년 지방선거, 2007년 대선 등 각종 선거운동 기간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겨레가 5일 보도했다.

 

▲ <이미지 출처=포털사이트 다음 한겨레신문 기사 캡처> /고발뉴스


2004~2012년 한나라당 ㅇ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ㄱ씨는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며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폭로했다. 

ㄱ씨는 그 증거로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 한 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상황실장은 “네이버 등 포탈사이트 검색 1순위 작업 대책 시행 바람”이라는 문자를 보냈고 ㄱ씨는 “야간 매크로 세팅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상황실장은 밤 11시가 넘어 “매크로 했니?”라고 재차 확인했다. 

ㄱ씨는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캠프의 ‘사이버팀’에 파견돼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조작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공식 선거운동 사무실이 아닌 여의도 이룸빌딩 1층에 ‘사이버팀’ 사무실을 차리고, 중앙당에서 제공한 100개 이상의 네이버 아이디로 MB 연관 검색어를 조작하고, 부정적 기사에 댓글을 다는 일을 하는 데 매크로를 썼다”고 증언했다. 

ㄱ씨는 “특히 이명박 지지 선언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이나 BBK 관련 기사들에 드루킹이 했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매크로를 써서 댓글을 달고 공감 수를 조작했다”고 말했다. 

실제 2007년 12월18일자 연합뉴스 <신당 BBK 막판 대공세>란 기사의 네이버 댓글란을 보면  ‘ibl7****’ ‘ghos****’ ‘rokm****’ 등이 “이명박은 유일하게 연탄정책에 관심을 가졌다”, “이명박은 네거티브 하지 않는다” 등의 댓글을 반복적으로 달았다. 

 


2007년 12월16일자 노대통령 "BBK 사건 재수사 검토" 지시(종합) 기사의 네이버 댓글란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발견됐다. 

 


ㄱ씨는 “내가 했던 댓글 작업들이 맞다”며 “BBK는 어차피 욕먹는 거리니 부정적 댓글을 밀어내기만 하라는 지시를 받고 작업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직까지 댓글들이 남아 있는 것에 대해 “선거운동이 끝나는 선거일 당일부터 집중적으로 삭제를 했는데 워낙 대량으로 작업을 해서 미처 다 없애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ㄱ씨는 당시 MB 대선 캠프 사이버팀에서는 4명이 일했으며, “(비슷한 일을 하는) 다른 팀이 더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ㄱ씨는 2006년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캠프를 시작으로 2007년 대선 이명박 캠프, 2008년 18대 및 2012년 19대 국회의원 선거에 이르기까지 한나라당-새누리당 시절의 굵직한 선거에서 ‘온라인 대응’ 업무를 담당해왔다고 했다. 

ㄱ씨는 한나라당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이었고, 2008년 1월에는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취임식에 초청되기도 했다. 

ㄱ씨는 “무대는 다음 아고라, 네이버, 트위터, 카카오톡 등으로 바뀌었지만 하는 일은 비슷했다, 부정 여론을 밀어내고 댓글을 조작하거나 상대 후보에 대한 흑색선전을 하고, 검색어를 교체하는 것이었다”며 “플랫폼만 바뀌었을 뿐, 매크로는 늘 통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새누리당 내내 선거 때마다 늘 해왔던 일인데, 뭐 그렇게 대단한 취급을 받으려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ㄱ씨는 “선거 때마다 매크로를 써왔던 자유한국당이 매크로를 전혀 몰랐던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지 않는다”며 “2006년 이후 내가 참여했던 캠프에서는 매크로를 쓰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매크로 여론조작 규모와 관련 ㄱ씨는 “드루킹이 ‘매크로’로 여론 조작을 하고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한 거면 글쎄요, 나 같은 경우는 국무총리를 시켜달라고 했어야 했나”라고 비교하기도 했다. 

2007년 MB 캠프에서 선대위 기획본부장을 맡았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매크로 활용을 두고 “나는 모르는 일이다. 디지털팀에서 알아서 하는 일”이라고 밝혔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당시 매크로 활용 사이버 대응 지시를 한 것으로 지목된 자유한국당 당직자 ㅂ씨도 “2007년 대선 때 매크로 작업이나 디지털 대응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