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12일 하루에 끝낸다…오전 9시부터 단독→확대→오찬

트럼프, 정상회담 종료후 기자회견…오후 8시 미국으로 출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1 [23:1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기의 담판'이 12일 하루만 진행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백악관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시작된다고 11일 밝혔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상황에 따라 하루, 이틀, 사흘이 될 수도 있다"고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북한과의 막판 조율과정에서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은 양측 통역사만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에 이어 업무오찬 순으로 이어진다. 단독회담은 약 2시간가량 진행될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확대정상회담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한다.

 

북한이 극도의 거부감을 보이는 비핵화 방식인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언급해 북한의 반발을 샀던 볼턴 보좌관을 김 위원장과 맞은편에 앉히는 것은 협상을 유리하게 가져가기 위해 북한을 압박하려는 카드라는 해석이 나온다.

 

사진은 11일 트럼프가 싱가포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른' 생일 축하 케이크를 받고 촛불을 끄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4일 72번째 진짜 생일을 맞는다. ©연합뉴스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업무 오찬을 함께한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북한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격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사실상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북한 외교 전반을 총괄하는 자리에 있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또는 리용호 외무상이 확대회담에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업무 오찬에는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성 김 대사와 호흡을 맞춘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김 위원장의 옆에 앉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후보 시절 공언했던대로 햄버거가 오찬 메뉴로 테이블 위에 올라 이른바 '햄버거 대좌'가 이뤄질 지 주목된다. 미국을 상징하는 패스트푸드인 햄버거 자체가 북미 교류의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마치는 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께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