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로 들어선 문재인정부 집권 2년차 국민들이 매길 성적표는?

유례없는 한반도 평화무드·높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6.13 지방선거 역대급 압승 예상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3 [00:13]

6.13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날이 밝았다. 촛불혁명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 집권 2년차 국민들이 매길 성적표는 어떨까. 

 


남북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이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으로 오랜 기간 긴장과 갈등으로 점철됐던 한반도엔 유례없는 평화 무드가 조성되고 있다.

 

여기에 70%를 넘나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에 과반수준의 집권여당 지지율, 평화적폐 수구야당 분열 등 역대 어느 지방선거보다 집권여당 압승 가능성이 높다.  

여론조사 공표금지 전 17개 광역시도를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은 14곳 가량 앞서 있다. 자한당은 대구경북(TK)정도 우위이고, 제주는 무소속이 선두다.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비슷하다.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에서 모두 민주당 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다. 변수는 있다. 국민들이 민주당 싹쓸이에 대한 견제심리를 보일 경우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지정된 투표소에서만 가능하다.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지참하고, 두 차례에 나눠 7장(재보궐 포함시 8장)에 투표해야 한다.

 

1차에는 교육감, 시도지사, 구시군의장과 국회의원 재보궐(해당 선거구만), 2차엔 지역구 시도의원, 지역구 구시군의원, 비례대표 시도의원, 비례대표 구시군의원 선거 투표용지에 투표하면 된다.

 

지정된 투표소는 가정에 발송된 투표안내문,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스마트폰 선거정보 앱 ‘내 투표소 찾기’에서 찾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