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고향 구미 좀 봐주세요” 민주당 장세용 후보 당선 유력...

경북 기초단체장 23곳 중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단 한곳이 박정희 고향 구미가 될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4 [02:39]

'충일(忠日) 민족반역자 박정희 생가가 있는 경북 구미시장 선거에서, 4일 오전 3시 34분 기준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후보가 40,8% 득표로 1위를 달리며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양호 후보는 38,6%로 2위로 집계된다. 현재 개표는 87,7% 가량 진행됐다. 두 후보 표차는 3,414표에 이른다.

 

구미시에서 민주당 후보의 선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현재의 기세가 유지될 경우 장세용 후보 당선이 유력하다.

장세용 후보는 구미 인동 출신으로 대구상고와 영남대 사학과를 졸업한 후 부산대 민족문제 연구소 교수를 역임했고, 대구경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장세용 후보 선전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물론 많은 누리꾼 또한 깜짝 놀랐다.

한 누리꾼은 “구미 좀 봐주세요”라며 “민주당 시장 이번에 나올 것 같아요”라고 밝히자 다른 누리꾼은 “전 시장이 박정희 기념관 짓는다고 세금을 다 쓰고, 대기업 빠져나가도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장 후보 우위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경상북도 23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17곳에서 우위를 보이며 우세를 점했지만 구미시를 민주당에 넘겨주고 무소속 후보 5명이 우위를 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지방선거를 계기로 자유한국당 일변도인 경북 권력 지형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정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