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부 발목만 잡는 냉전극우 세력 청산하지 못하는 한 야당의 미래 없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4 [18:1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를 차지하는 등 바른미래당이 참패한 지방선거와 관련, "참담한 밤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태경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토로하며 "한국당과 차별화된 대안 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해 참패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시대에 역행하고 정부 발목만 잡는 냉전극우 세력을 청산하지 못하는 한 야당의 미래는 없음을 절감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