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의 변’ ”나라 통째로 넘어갔다” 마지막까지 '망언'

정청래 “국민들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건가? 국민에 대한 적대감을 표출한 최악의 망언이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4 [21:22]

6.13지방선거는 수구야당의 ‘참패’로 끝이 났다.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홍준표는 아직도 미련이 남은 듯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끝까지 진솔한 반성을 보이지 못하면서도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는 말은 빼놓지 않았다.

 


그는 “오늘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여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까지 평화적폐 홍준표의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는 남탓 ‘사퇴의 변’을 두고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은 “정신줄을 통째로 넘겼느냐”고 일갈했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선거에서 참패하고 물러가는 당대표의 사퇴의 변이 정녕 이래서야 되겠느냐”며 “국민들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건가? 국민에 대한 적대감을 표출한 최악의 망언이라 생각한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와 예의가 없는 졸장부의 태도다. 지겹다. 더 이상 안 보고싶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바미당 유승민 대표는 광역단체장 한 석도 얻지 못한 데 대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같은당 공동대표인 박주선은 아직까지 선거 패배 책임에 대한 어떻한 입장 표명없이 꿋꿋히 버티고 있어 거취가 주목된다

서울시장선거에서 2위로 선거를 마친 자한당 김문수는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당선자에게 축하를 전함과 동시에 “함께 하셨던 안철수와 모든 후보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썼다.

그런가하면 김문수한테도 밀려 3위를 차지한 안철수는 13일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결과를)겸허히 받들겠다”며 “제게 무엇이 부족했고 앞으로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안철수는 정계은퇴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가지겠다”며 말을 아꼈다. 안철수는 오는 15일 오후 딸의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해 3일 동안 머무를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