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문제 대체로 해결..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줬다"

"한미군사훈련 중단도 내가 제안…협상을 하면서 훈련하는 것은 나쁘기 때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6 [05: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에게 바로 연결될 수 있는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를 대체로 해결했다"며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 채택에 대해 "모든 걸 얻어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주장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자신의 평양 방문 등 향후 추가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데 이어 북미 정상 간 핫라인 가동을 시사, 이후 정상 간 직접 대화가 상설화될지 주목된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과 관련,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자신이 먼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이를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제안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그것은 나의 제안이었다. 나는 그것들을 '워게임'(war games)이라고 부른다. 내가 (백악관에) 들어온 날부터 싫어했다. '왜 (비용을) 배상받지 못하느냐'고 말해왔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게임은 북한의 용어'라는 지적에는 "그것은 나의 용어"라고 맞받아쳤다. 취재진이 "북한도 역시 쓰고 있다"고 되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도 쓸 수 있다. 그건 나의 용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협상을 하면서 훈련하는 것은 나쁘기 때문에 중단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훈련 중단은) 우리에게 좋은 것이다. 많은 돈을 절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핵전쟁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김 위원장에게 인권 문제에 대해 압박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근본적으로 북한과 전쟁할 준비가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송환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북미 정상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