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적폐-관심종자' 홍준표의 '마지막 막말'...'진짜?'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했으나...'과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6 [23:02]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자유한국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평화적폐-관심종자' 홍준표는 자신의 과오에 대해 석고대죄해도 모지랄 판에 마지막까지 남탓을 하며 관심끌기를 멈추지 않았다.

 

 

홍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을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면서 인적 청산을 이루지 못했다고 후회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당내 일부 의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거친 표현을 동원해 '인적 청산 대상이 돼야 할 의원들'을 열거한 것이다. 

 

   뉴라이트, 일베 류석춘

그러나 홍준표는 자유한국당 대표가 되어 인적청산을 위해 설치한 혁신위원회 위원장에 일본 극우인사가 출연한 재단법인 아시아연구기금 사무총장에 재임한 전력이 있고, '매국집단 뉴라이트' 연합 공동대표까지 맡았던 일베 류석춘을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전력이 있는 자다.

 

홍준표는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 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국비로 세계 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 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이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그는 "친박(친박근혜)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을 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 때 줏대 없이 오락가락하고도 얼굴·경력 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 하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며 자신의 선거 참패를 당내 문제 때문으로 몰아가며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충고하는 뻔뻔함을 보였다.

 

그동안 페이스북을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과 견해를 밝혀온 홍준표는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낸다"고 선언했으나 '관심종자' 홍준표의 말이 실천될 것인지는 좀 더 지켜 보아야 할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홍준표의 글을 두고 자한당 한 의원은 “선거패배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무슨 엉뚱한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떠날 때는 말 없이 조용히 가야지 인신공격적 막말을 하는 것을 정말 참기 어렵다”며 “이런 인물들이 있는 당에 표 찍어달라고 했던 홍준표 본인은 그럼 뭐가 되는 거냐”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당 위신 훼손이란 이유로 자한당에서 제명된 류여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리 당을 쑥대밭 만들고도 결국 한마디 하나”라며 “남 탓 그만하고 본인이 저지른 일이나 반성하라”고 말했다. 그는 “(홍준표는) 끝까지 반성은 모른다”고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