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내달4일 평양서 남북 통일농구경기 열린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남북이 공동 참가하기 위한 세부 방안도 합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8 [22:47]

남북이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 남북, 평양서 통일농구경기 개최 합의(PG) [제작 연합뉴스  이태호]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체육회담에서 남북이 “7월 4일을 계기로 평양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를 개최하기로 하고, 가을에는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평양 경기에 남측은 남녀선수단을 북측에 파견하며 경기는 남북선수 혼합경기와 친선경기 형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게임에 남북이 공동 참가하기 위한 세부 방안에도 합의했다. 남북은 아시아경기대회 개폐회식에 공동으로 입장한다. 명칭은 코리아(KOREA), 약어 표기는 COR다. 깃발은 한반도기이며 노래는 아리랑으로 정해졌다. 일부 종목들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한다.  

 

남북통일 농구경기도 재개된다. 오는 7월4일 평양에서 먼저 시합을 연 후, 가을에는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남측은 평양 경기에 남녀 선수단을 파견한다. 경기는 남북 선수 혼합경기와 친선경기 형식으로 진행된다. 

 

남북은 또 아시안 게임 이후 열리는 2018 장애인 아시안게임과 그 외의 국제경기에 공동 진출하며, 종목별 합동훈련과 경기 등 남북 사이의 체육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다음은 남북 체육 회담 공동보도문 전문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데 따라 2018년 6월 18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 체육 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7월 4일을 계기로 평양에서 남북통일 농구경기를 개최하기로 하고 가을에는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이번 평양 경기에 남측은 남녀선수단을 북측에 파견하며 경기는 남북선수 혼합경기와 친선경기 형식으로 진행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 개폐회식에 공동으로 입장하며, 명칭은 코리아(KOREA), 약어 표기는 COR로, 깃발은 한반도기로, 노래는 아리랑으로 하기로 하였으며, 일부 종목들에서 단일팀을 구성하여 참가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남과 북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를 비롯한 종목별 국제 체육기구들과 제기되는 문제들을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2018년 장애인 아시아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하고 남과 북이 개최하는 국제경기들에 참가하며, 종목별 합동훈련 및 경기 등 남북 사이의 체육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남북통일 농구경기,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 공동 진출을 비롯한 체육 분야에서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을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