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 8월 25일 확정…당권 도전 '후보' 넘쳐나

적합도 조사, 김부겸16.7%, 박영선10.3%, 이해찬9.3%, 송영길4.0%, 김두관2.8%, 최재성2.5%, 전해철2.2%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19 [00:01]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오는 8월25일 개최하기로 18일 확정했다.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압승 이후 당청 관계, 국회 운영 등을 아우르는 집권여당 리더십 논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비공개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일정을 이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곧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꾸린 뒤 지도부 선출을 위한 ‘게임의 규칙’을 정할 예정이다. 

 

초점은 대표와 최고위원을 각각 뽑을지(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순위에 따라 대표와 최고위원을 임명할지(순수 집단지도체제)에 모아진다. 대표와 최고위원을 별도로 뽑을 경우, 당 대표 선거에서 2위는 의미가 없어지는 ‘승자 독식’이 되기 때문에 대표 권한에 힘이 더 실린다. 최다 득표자를 대표로 뽑고, 2위부터 최고위원이 될 경우 대표 1인 체제가 아닌 최고위원 중심 협의체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지도체제 형식은 2020년 총선 공천권과 직결된 사안이다. 공천 분란 여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표·최고위원 선거를 별개로 치러 대표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는 견해가 우세한 편이다. 하지만 계파·지역별 공천 관행이 원천 차단되지 않는 한 지도부 입성 자체가 관건이라 순수 집단지도체제가 채택될 가능성도 있다. 

 

총선 공천권을 비롯해 막강한 권한을 가지는 차기 당 대표에는 당내 도전자가 넘쳐난다. 7선의 이해찬 의원, 6선의 이석현 의원, 5선의 이종걸 의원, 4선의 김진표·박영선·설훈·송영길·안민석·최재성 의원, 3선의 우상호·우원식·윤호중·이인영 의원, 재선의 박범계·신경민·전해철 의원, 초선의 김두관 의원 등이 거론된다. 또 4선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나 3선의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출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당권 경쟁과 관련해선 친문(친문재인)계 내부의 '교통정리'가 이뤄지느냐에 따라 후보군의 규모가 결정될 전망이다. 친문 인사가 당대표 경선에 나설 경우 우위에 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홍영표 원내대표가 친문 핵심이라는 사실 때문에 당권은 범친문이나 비문 진영이 맡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 지도부가 친문 일색으로 채워질 경우 외연 확장에 한계를 드러낼 수 있고 대야 관계에서도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분석에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전국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지난 16~17일 실시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민주당 차기 당 대표 적합도는 범친문계인 김부겸 장관이 1위를 기록했다. 김 장관의 적합도가 16.7%로 가장 높았고 박영선 의원 10.3%, 이해찬 전 국무총리 9.3%, 송영길 의원 4.0%, 김진표 전 국정기획자문위원장 3.9%, 김두관 의원 2.8%, 최재성 의원 2.5%, 전해철 의원 2.2% 순으로 나타났다.  

 

당 관계자는 “여당이 국정주도권을 가져와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성과 시험대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 2기를 뒷받침할 때라는 의견도 많다”고 설명했다. 차기 당 대표가 ‘강한 여당’과 ‘지원 여당’의 향배를 결정할 것이라는 의미다. 

 

합리적 보수와 중도 유권자 등 신규 지지층과의 소통, 서민·중산층을 위한 정책정당 실현도 새 지도부의 주요 과제로 빼놓을 수 없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