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제·일자리·시민사회 수석 인사 단행

신설된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 홍장표, 일자리수석 정태호, 경제수석 윤종원, 시민사회수석 이용선 임명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6/26 [12:43]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대통령 직속의 정책기획위원회에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를 선설하고 홍장표 현 수석을 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등 청와대 일부 수석과 비서관들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브리핑에서 "정책실 일자리수석에 정태호 현 정책기획비서관을, 경제수석에는 윤종원 현 OECD 대사를 각각 임명했다"고 이같이 발표했다.

 

▲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SNT 세계뉴스통신

 

현재 사회혁신수석실의 이름을 시민사회수석실로 개편하고 이 자리에 민주당의 양천을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이용선 위원장을 신임 수석에 임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대통령 제1부속비서관에 조한기 현 의전비서관을, 공석 중인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을, 의전비서관 자리에 김종찬 선임행정관을 각각 임명하는 등 일부비서관을 변경했다.

 

일자리수석으로 새로 임명된 정태호 비서관은 청와대 주요 비서관을 역임했고 정당의 정책과 정무 업무를 두루 경험한 정책통이며 문재인 정부 첫 정책기획비서관을 맡아 주요 국정과제를 기획하고 실행해왔다.


정태호 비서관의 인사는 특별히 조만간 진행하게 될 광주형 일자리를 실질적으로 준비해 왔고 현 정부가 일자리 정책에 한층 더 힘을 싣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윤종원 경제수석은 기획재정부 정책경제부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그리고 국제통화기금 IMF의 상임이사를 거쳐서 3년여 주OECD 대사로 역임했으며 국내외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는 경제정책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경실련 등 시민운동 그리고 노동운동, 통일운동 그리고 제도정치를 두루 경험한 우리나라 대표하는 시민운동가이다.

 

특히 새로 신설되는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는 특별히 대통령의 특명으로 만들어졌으며 홍장표 전 수석은 소득주도 성장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임금주도 성장을 처음으로 제기하기도했으며 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론의 중심에 있는 학자라고 할 수 있다.

 

홍장표 위원장에게 문재인 정부의 경제 모델을 체계적으로 재정비해 달라는 특명을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과 함께 전달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문재인 정부 지난 1년여 방향을 잡고 밑그림을 그리는데 조금 더 주안점을 뒀다면 이번 개편을 통해 훨씬 더 광범위하게 소통하면서 속도감 있게 성과를 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해석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정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