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호날두 둘다 침묵” 아르헨티나와 포르투갈 16강 탈락

지난 월드컵때 처럼 러시아 월드컵16강전도 '조 1위' 강세 이어지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01 [11:00]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던 프랑스와 우루과이가 나란히 8강에 안착하면서 조 1위 팀들의 16강전 강세가 또 다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C조 1위 프랑스와 A조 1위 우루과이는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각각 아르헨티나(D조 2위)와 포르투갈(B조 2위)을 제치고 8강에 합류했다. 

월드컵 16강 대진은 각 조 1위가 다른 조 2위와 격돌하는 방식인데,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한 두 팀이 잇따라 조 2위 팀들을 꺾고 16강 관문을 통과한 것이다.


이러한 흐름은 최근 월드컵에서도 비교적 뚜렷하게 나타난다. 지난 2014년 브라질 대회 당시 조 1위 팀들의 16강 통과 비율은 100%였다.

16강에 올랐던 팀들 중 8강 무대를 밟은 팀들 모두 앞선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던 팀들이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세계적인 몸값을 자랑하는 메시와 호날두는 둘다 침묵했다.

 

 8강행이 좌절된 포르투갈의 호날두와 아르헨티나의 메시(왼쪽부터) ⓒ연합뉴스


메시는 이날 16강전에서 도움만 2개 기록했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총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이름값을 못 했다.

메시는 조별리그에서도 제 기량을 펼치지 못하며 비난 여론에 시달렸다. 특히 조별리그 1차전 아이슬란드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하면서 패배의 책임을 떠안았다.

호날두는 16강전에서 6차례 슈팅을 했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오히려 그는 경기 내내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추가시간인 후반 48분에는 히카르두 쿠아레즈마가 우루과이 선수의 저지로 넘어졌는데도 프리킥을 받지 못하자 심판에 거세게 항의하다가 옐로카드까지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