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옥희 울산교육감, '박근혜 국정교과서 반대교사' 징계 취소...취임 첫 공식업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02 [11:36]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2일 취임 첫 업무로 박근혜가 강행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시국선언' 참여했다 징계를 받은 교원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로 첫 발을 내딛었다. 

이 같은 결정은 노옥희 교육감이 취임 이전부터 시국선언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교원에 대해 징계를 취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에 따른 조치다. 

노 교육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현 정부 들어 적폐로 규정한 대표적 정책"이라며 "잘못됐다고 말한 이유로 징계를 받은 교사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일로 교육감 업무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참여 교사에 대한 징계는 당시 교육부의 직무이행 명령에 따른 것으로, 이에 울산시교육청은 초·중등 교사 605명에 대해 학교장 명의의 행정처분(주의 193명, 경고 412명)을 내렸다.

이번 조치로 처분이 취소되는 대상자는 퇴직·시도간 전출 등으로 인한  16명을 제외한 초·중등 교사 589명이다.

노 교육감은 "이번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참여 교사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 결정으로 교원들의 사기 진작과 교직 사회의 화합을 도모하고 울산교육 발전에 전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가르치는 일에 더 전념하고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교권 침해 예방과 범사회적 교권 존중 풍토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된 징계처분으로 상처받은 수많은 교사들에 대해 교육청의 수장으로 깊이 사과하면서,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교육감은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과 재난 대응을 위해 이날 예정된 취임식을 취소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