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폼페이오 북한 백화원 초대소서 재회…방북 일정 돌입

폼페이오, 김영철과 3시간 가까이 회담…"대화 진전 위해 노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06 [20:11]
6일 북한 평양에 도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1박 2일의 비핵화 협상 일정에 돌입했다. 뉴욕과 평양을 오가며 친분을 쌓았던 두 사람은 서로 농담을 주고받으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6일 북한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에서 두번째) 미국 국무장관이 김영철(왼쪽에서 두번째)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영접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AP통신, 블룸버그통신 등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동행한 외신들은, 이날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나와 폼페이오 장관을 환영했다. 이들은 폼페이오 장관 일행이 머무는 백화원 영빈관에서 재회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에게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이라며 “내가 한 번 더 오면 여기 세금을 내야겠다고 농담했었죠”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김영철 부위원장은 “더 많이 올수록, 서로에게 더 많은 신뢰를 쌓을 수 있다”고 화답하며 “이번이 우리나라 세 번째 방문이라, 이제 익숙해지셨을 것 같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이 “오늘 회담은 정말 의미 있는 회담”이라고 하자, 폼페이오 장관은 “그렇다. 동의한다. 매우 생산적인 회담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그렇게 되길 고대한다”고 응했다. 

북한의 비핵화 일정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환담을 주고받으며 협상이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현장에 있었던 미 ABC 방송의 타라 팔메리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북미) 고위급 회담 형식이 평소답지 않게 느긋하게 이뤄졌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팔메리 기자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방금 회담을 위해 마주 앉았다”며 “모든 게 잘 진행된다면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김영철과 3시간 가까이 회담…"대화 진전 위해 노력"
 

이날 오후 폼페이오 장관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회담 후 자신의 트윗을 통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3주, 나의 팀은 대화가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왔다"고 적었다.

 

또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함께하며 이번 방북까지 동행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찍은 사진과 함께 "평양 백화원 게스트하우스(영빈관)에서 협상 첫날을 준비하면서 나의 팀과 협의하고 있다"고 썼다. 

 

 

또 협상팀원들과 둥그렇게 모여 서서 대화하는 사진을 올리고 "첫날 회담을 방금 마무리했다. 우리 팀의 일이 자랑스럽다"고 적었다.

 

이번 방문에는 성 김 대사와 앤드루 김 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 판문점 실무회담 멤버인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이 수행했다.

 

취재차 동행한 미국 ABC 방송의 타라 팔메리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2시간 45분 만에 회의를 끝냈으며 다음 회의는 7일 오전 9시에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