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회담, 첫술에 배부르랴…중요한 첫걸음”

"기초가 튼튼하면 건물이 높이 올라가는 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08 [14:31]

청와대는 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협상과 관련해 "비핵화로 가기 위한 여정의 첫걸음을 뗀 것"이라고 평가했다. 

 

30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공개한 사진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뉴욕에서 만찬을 가지는 모습. 폼페이오 국무장관 옆에는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 임무센터(KMC)장이 배석해 있다. 미 국무부 제공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우리 속담처럼 ‘시작’은 ‘전체’를 통해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첫술에 배부르랴'는 말도 있다"며 "앞으로 비핵화 협상과 이행과정에서 이러저러한 곡절이 있겠지만 북미 두 당사자가 진지하고 성실한 자세인 만큼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대응은 전날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서로 깊은 신뢰를 보여왔다. 이번 북미 회담 과정에서도 그 점은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기초가 튼튼하면 건물이 높이 올라가는 법"이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심을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며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점을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도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해 미국, 북한과 긴밀하게 상의하겠다"며 "모든 노력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